사설토토 먹튀없는 안전놀이터 바로가기

사설토토 먹튀없는 안전놀이터

사설토토 먹튀없는 안전놀이터 클릭하세요

야..’ ‘저 놈은 분명 인간인 척하는 드곤이야..’ 젠세르는 이런 생각을 한다. ‘녀석은 일류.. 아니.. 초일류.. 비록 오늘은 내가졌지만 다음번 가 이긴다..!’ 프리젠은 이
사설토토 먹튀없는 안전놀이터런 생각을 한다. ‘열매를 먹게 내비둬도 됐을지도.’ 포닉스는
사설토토 먹튀없는 안전놀이터이런 생각을 다. ‘조.. 조금은 이..인정해야겠..군..’ 하지만 자신도 모르는 사이 안경잡이 멜시가멋지다고 생각하고 었다. 그런데 그때 모두의경외심을 깨뜨리는 소리가 들린다. -대앵. 대앵. “..네베로가문의 멜시. 불격.” 그 말에 모두의 눈이 휘둥그레진다. ‘뭐어!? 탈락!?’ ‘말도안돼!’ 모두가 귀를 의심하는 사이 레어 선생의 입이열린다. “지금은 단일속성발현 시험이다. 속성중첩발현시험이
사설토토 먹튀없는 안전놀이터아니다!” “그.. 그렇요..” 그런데 바보같은 멜시는 고개를 떨구며 그 말에수긍을 해버렸다. 오히려 이 상황을 수긍하지 못는것은 다름아닌. ‘저.. 저.. 바보같은 자식..!’ 행동과 마음이 따로 노는 포닉스였다.이 상황에 화가 밀어 오르는 이도 있었다. 바로,아카데미 설립 가문. 레전더리 가문의 젠세르였다. ‘뭐!? 녀석은 내가 정한 초일류라고!’ 이 상황에 동요하지 않는 이도 있었다. 바로,프레젠가문의 프리제다. ‘열매를 먹어야했나?’ 젠세르가 클레어 선생에게 항의를 하려던 찰나,아카데미의 교장. 레전더리 마스테르가 클어선생의 옆에 나타났다. “허허 클레어 선생 늘 수고가 많구만.” “교.. 교장선생님.” 그 말에 클레는 진땀을 흘렸다. 클레어는불합리한 결과를 내놓았다. 그것을 교장선생이 다지켜본 것이다. “이정도 력이라면 바로 중급반으로 올라가도이상하지 않을 터인데 탈락이란 말인가?” 교장선생은 인자한 말로 근엄하게 말했다.하지만 클레어는 규칙을 강조하며 변명을 시작한다. “하지만 규칙상 어쩔 수 없니다. 규칙을 지키지 않는다면 아케데미는 오합지졸이 될 것입니다. “허허 그렇고 말고 내가 자네

사설토토 먹튀없는 안전놀이터

사설토토 먹튀없는 안전놀이터 추천

를 은 것은 그때문이었지.” 마스테르가 클레어를 옹호하자 흥분한 젠세르가소리쳤다. “할아버지!” 그 시에 할아버지의 입이 열렸다. “하지만!” 그 말에 모두의 귀가 집중된다. “그 결과가 불합리한 것 림없다. 그렇다고한 학생 때문에 재시험을 치루는 것은 불합리한 일.이 일을 어쩌면 좋을고.” “이 사은 교사회의를 통해 결정하는 것이 어떨까합니다.” ‘..!’ 갑작스레 천공에서 들리는 목소리!모두가 고를 올려 하늘을 올려다 본다. 그곳에는독수리 한 마리가 하강을 하고 있었다. -파앗! 먼지 폭풍이 일다가 사라지며 노년의 반듯한신사가 보이기 시작한다. 바로, 아르니망가문의베아스트였다. “교..교감생님..!” 클레어는 다시 한번 짐땀을 흘렸다. 자신의 선에서넘기려했던 일인데 자꾸만 일이 꼬여간다. 래서는아카데미 내에서 평판 또한 나빠질 것이 뻔했다. ‘으.. 저 빌어먹을 멜시녀석 때문에..!’ 이미 판이 나쁜 것을 혼자만 모르는 클레어였다. * 교사회의. 기다란 직사각형의 탁자에는 여섯명이 앉아다. 정면에는 교장과 교감. 왼쪽에는 기초클래스의 클레어와 초급클래스의 노마르. 오른쪽에는 중급래스의 스파와 콘트로가 앉아있었다. “이번 기회에 모두에게 진급기회를 주는 것은 어떻겠습니까?” 아스트 교감이 말을 하자, 초급클래스 노마르가묻는다. “어떻게 말씀입니까?” 모두가 교감의 입에 중하자, 교감이 말을 이었다. “이번 기초클래스는 젠세르를 포함하여 포닉스,프리젠, 멜시까지 유독 어난 아이들이 많습니다.그 아이들을 기초반에 머물게 하는 것보다는 조기진급시키는 것이 더욱 낫다 니다.” 그 말을 들은 클레어와 노마르는 용납할 수 없다는표정을 지었다. “아이들에게 기초란 중요 입니다!” 클레어가 소리치고, “규칙을 지키는 것 또한 중요한 일입니다!” 노마르가 소리쳤다. 이에는 중급클래스 교사인 스파와 콘트로가인상을 찌푸린다. “푸하하하 기초 따위.. 강하기만 하면 되는 을.” 마법사인지 의심을 들게 만드는 강인한 육체를가진 짧은 은발의 스파가 말하고, “호호 딱딱하~ 그 아이들은 우리 아카데미의 위상을 높힐 인재들. 특례를 주는 것은 당연하지요.” 흡사 마녀를 연

사설토토 먹튀없는 안전놀이터

사설토토 먹튀없는 안전놀이터 바로시작

시키는 커다란 모자, 진한 화장을한 붉은 곱슬머리의 콘트로가 말했다. 그 말을 들은 클레어와 노마르 을 수 없었는 지각각 마법을 발현했다. 클레어는 군더더기없는원뿔모양의 얼음결정을, 노마르는 거대 염구를발현했다. “”감히 기초와 기본을 우습게 보다니!!”” 그에 중급교사인 스파와 콘트로 또한 마을발현했다. 스파의 피부가 돌덩이처럼 갈라지며변한다. “어디 한번 해보자 이거지..?” 콘트로의 손 자에 닿자, 왼쪽 탁자 모서리에서 덩쿨이 순식간에 자라나며 클레어와 노마르를 꽁꽁묶는다. 덩쿨 끝에 이 피어나고 꽃의 중앙에는뾰족한 가시가 생겼다. “움직이지 말라구~ 그러다 다쳐~” 가시는 각각 레어와 노마르의 왼쪽 눈 앞에피어올랐다. “으읔..” 갑작스레 치열한 접전이 펼쳐지자, 교장이 나서큰 소리로 외친다. “다들 그만들 하시게!” 얼음이 사라지기 시작하고, 덩쿨이 풀어지고, 불덩이 그라들고, 돌덩이 같던 피부가 다시 돌아온다. 발현된 마법이 사라지자, 교장은 차분하고 근엄한목리로 말을 잇는다. “양쪽 의견은 잘들었네. 교감의 말대로 진급시험은그대로 진행하고 진급한 학생들 초수업과초급수업을 보충수업으로 따로 하도록하지.” 그 말에 클레어와 노마르의 표정이 경악에 물다. “그 말씀은..” “그 뜻은..” 경악에 찬 둘이 동시에 말하

쉴틈없는 승인전화없는 사이트

쉴틈없는 승인전화없는 사이트

축구중계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 9월에 출산하여 70일차 아기를 키우고 있는 초보맘입니다. 서울 영등포구에 살고 있구요. 맘스홀릭 출산후기를 보면서 정말 많은 도움을 받았던지라, 저도 출산 후 꼭 제 경험을 공유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벌써 70일이나 지나있네요ᅲᅲ 그래도 70일 정도 지나니 조금씩 글 쓸 짬이 나기는 합니다 🙂 아기 태어나자마자 후기글을 올려주시는 분들은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육아하시는 우리 모두 화이팅ᄏᄏᄏᄏᄏᄏ 일기장 처럼 쓴 글을 올리다보니 일반 어투를 쓰는 점, 내용이 너무 길어서 4개의 분량으로 나눠서 올리게 되는 점 이해해 주시길 부탁드려요.(무려 Part 4까지 있습니다ᄒᄒ) 그냥 임신/출산 과정이 이렇게 이루어지는구나 하는 마음으로 봐주시고, 제 일기가 예비맘님들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처음 임신을 의심했던 것은 1월 중순의 어느 날이었다. 평소 주기가 매우 규칙적이기에 1주일 이상 생리가 없으니 자연스럽게 그 쪽으로 생각이 미쳤다. 계속 늦어지는 생리에 설마..하는 마음으로 임신 테스트기를 사온 결과는 어이가 없을 정도로 매우 진한 두줄…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려보니 이 정도면 최소 4-5주는 됐음이 틀림없다는 말에 부랴부랴 산부인과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남편의 직장이 목동 쪽이라 그 주변으로 검색해보니 000 산부인과가 눈에 들어와서 그 쪽으로 전화를 걸었다. 다음날이 바로 일요일이라서 일요일 진료가 가능한 곳 위주로 확인했었다.오전 10시쯤 산부인과에 남편과 함께 방문을 하였다. 건물은 삼각형 모양이었고 주차장 입구가 찾기 힘든 곳에 있었다. 기계식 주차 타워가 보이길래

엎어지는 축구중계

그쪽으로 들어가려 하자 주차 관리요원 아저씨가 막아 섰다. 이쪽이 아니라 맞은 편 노상에 대라고 했다. 일요일이라 그런지 병원은 한산한 분위기였다. 접수 데스크 직원에게 전화로 예약했음을 알리고 초진 정보(주민번호, 진료목적, 마지막 생리일 등등)를 작성했다. 일요일이기 때문에 당직 의사 한 분밖에 안 계시고 남자분이라고 했다. 산부인과를 그 전에 안 다녀본 것은 아니지만(질염, 방광염등의 이슈로) 남자 의사에게 진료를 받는 것은 거의 처음인지라 거부감이 드는 것을 막을 수 없었다. 하지만 오늘이 일요일인 것을 어쩌랴. 우리 앞에 먼저 온 커플이 한 쌍 정도 있었기에 들어가기까지 약 15분 가량 대기가 있었다. 먼저 온 커플이 진료를 받고 나오자 간호사가 책 같은 것을 보면서 이것저것 설명해주었다. ‘오늘 보신 초음파는 00앱에 들어가면 확인할 수 있다’는 설명이 귀에 들어왔다. 나도 오늘 본 것을 확인할 수 있으려나? 진료실에 들어서니 약간 왜소한 체구의 남자 선생님이 인사를 하셨다. 임신 테스트기로 임시 확인하고 초음파 보러 왔다고 하니 간호사 선생님이 안에서 속옷을 벗고 나오라고 안내를 해주셨다. 오늘은 질 초음파로 진행한다고 한다…ᅲᅲ 굴욕 의자…..정말 갈 때마다 굴욕 의자라는 이름을 다시 한 번 실감하게 되는 산부인과 전용 의자에 다리를 걸치고 앉으니 간호사 선생님이 엉덩이를 의자 끝까지 내리라고 안내해준다. 아무리 해도 이건 익숙해질 것 같지 않다. 의사 선생님이 들어오시고 진단용 봉 같은 것을 넣으니 초음파 모니터에 회색 화면이 떴다. 가림막을 가린 채로 보호자도 들어와서 보라고 한다. 남편이 득달같이 들어와서 화면을 주시했다. “지금 여기 보이는 까만 점이 아기집이에요. 이 정도면 4주에서 5주 정도 됐다고 보시면 돼요. 축하합니다.” 정말 임신이 맞구나. 복잡 미묘한 감정이 뇌리를 스쳤다. 테스트기를 했을 때만 해도 설마 아닐 수도 있겠지 라는 반신반의의 심정이었는데, 남편의 얼굴을 보니 나와 똑같은

축구중계 한곳에서 확인하다

상태인 듯 멘붕인 표정이었다. “임신 예정일은 마지막 생리일 기준으로 기계적으로 계산하면….9월 23일 정도가 되겠네요. 아직은 정확하지 않아요. 다음 진료 때 오면 정확하게 알 수 있어요. 이건 선물이구요.” 착잡한 표정을 한 우리 부부에게 의사 선생님이 책상에서 부스럭거리면서 뭔가를 꺼내어 내미셨다. 산모 수첩이라고 적힌 작은 책자와 함께 약간 촌스러운 디자인의 플라스틱 카드였다. “태교 음악이에요. 카드에서 뜯으면 USB가 되는데 들어보세요.” 의사 선생님이 멋쩍게 웃으며 설명해 주셨다. 센스있는 선물인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그리고 아까 봤던 초음파 화면이 인쇄된 필름과 함께 종이도 한 장 주셨는데 임신 확인서였다. 일단 임시로 받은 9월 23일 예정일과 의사 확인 서명이 담긴 서류다. 2주 후에 오라고 하셨는데 여행 일정이 있어 4주 후로 예약을 하고 진료실을 나서니 간호사 선생님이 아까 앞에서 들었던 설명을 동일하게 해주신다. 접수 데스크에서 수납을 하니 아까 받은 임신 확인서에 병원 도장을 찍어주며 이 서류는 재발급이 안 되니 잘 보관해야 한다고 설명을 해 준다. 그리고 국민행복카드(예전에는 고운맘카드라는 이름이라고 들었던그것)에 대한 작은 쪽지도 동봉해 주었다. 은행과 카드사 두 경로를 통해 가입을 할 수 있는데 어떤 것은 직접 서류를 들고 와야 하고 어떤 것은 전화를 통해 할 수 있다는 것 같은데 접수 데스크 직원이 응대가 그다지 친절하지 않아 제대로 듣지를 못했다. 지금은 내용이 헷갈려서 기억이 잘나지 않는다. 다시 한번 인터넷을 통해 알아봐야겠다.저번에 갔던 000 산부인과가 나쁘지는 않았지만 남자 선생님이 좀 부담스럽기도 하고(일요일 당직이어서 어쩔 수 없이 만난 거라…) 전체적인 분위기가 썩 마음에 들지는 않았었기 때문에 남편의 지인의 소개를 통해 은평구에 있는 인정병원으로 바꾸기로 결심했다.

사설토토 로 빠르게 달려가다

사설토토 빠르게 달려가다

NBA중계 62키로였습니다. 2019년 10월에 한 인바디 입니다. 총 8키로 빠졌고 체지방률은 처음에 인바디를 안 해서 잘 모르겠는데 5월에 24.5%였으니 62키로 였을땐 더 높았을것 같습 . 니다. 지금 현재 54키로인데 이게 중학교때, 2000년도, 2004년도와 같은 체중입니다. 총 4번의 저하증 중 심했던 첫번째랑 세번째때 15키로 늘어서 70키로에 육박했습니다. 이렇게 체력이 서서히 좋아졌고 머리도 서서히 맑아졌습니다. foogy brain 머리속에 안개가 낀다는거죠. 갑상선저하때 영어권국가 환자들의 호소입니다. 이게 뭔지 다들 아시죠?! 차라리 졸린거면 자면 될것을…졸린것도 아닌데 뭔가 멍합니다. 뭘 제대로 할 수 없는 정말 요상한 상태입니다. 이 증상이 9월에 마지막으로 나타나고 지금까지 한번도 없었습니다!!!!물론 약간 쳐지고 졸린 느낌 혹은 나른한 느낌을 받을 때도 있습니다. 보통의 사람들처럼…. 그냥 그런정도입니다. 멍한것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결국 9월을 끝으 로 갑상선 관련 증상은 모두 사라졌습니다. 그렇습니다. 신지로이드 없이도 결국 t3 따라잡았습니다. 이렇게 저는 항체 정상. 갑상선 기능 정상. 증상 없음…. 드.디.어 remission 즉 관해가 된겁니다. 이제 저의 관심사는 어떻게하면 지금의 상태를 유지하느냐입니다. 제발 제 인생에 5번째 저하증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현재 저의 생활은 이렇습니다. 첫째, 콩과 유제품을 기반으로 한 음식은 되도록이면 안 먹으려 노력합니다. 이게 일순위입니다. 사실 밀가루도 빼야하지만….전 원래 면류를 별로 안 좋아하고 주로 빵 피자 과자 이런 음식으로 밀가루를 섭취를 하곤 했습니다. 근데 유제품을 빼려면 저런 음식 다 빠져버려서 굳이 밀가루를 줄이려는 노력이 따로 필요없습 니다. 두번째는 해초류를 먹지 않으려 합니다. 세번째 장내유익한 유산균을 위해 노력합니다. 전엔 유산균제를 먹었는데… 현재는 약은 안 먹고 야채를 많이 먹고 있습니다. 네번째, 비타민디를 체크하고 많이 떨어지지 않게 노력합니다. 다섯째,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특히 맨몸 근력 운동은 조금이라도 매일 합니다. 여섯째, 잘 자려고 노력합니다. 일곱째, 추위는 무조건 피합니다. 수면양말, 목도리 및 스

NBA중계 생동감있게 보다

카프, 장갑, 보일러 빵빵~ 추가로 셀레늄은 가끔 복용합니다 :: 의사쌤은 자꾸 꾸준히 먹으라는데…….전 효능을 모르겠습니다. “바보야 문제는 여성호르몬이야” 클린턴 흉내 좀 내봤습니다 ᄒᄒ 오해없으시길… 갑상선과 여성호르몬과의 관련성은 확실한 듯 합니다. 여성호르몬이 증가하면 불라불라….갑상선 저하증이 더 심해질 수 있다. 예를 들면 임신… 사춘기나 출산 후 갑상선 질환이 악화되어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생리 주기에 따라 갑상선 증상이 더 심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타등등 한번도 의도한적은 없지만 2017년부터 제가 했던 행동들은 대부분 여성호르몬을 줄이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콩은 식물성 여성호르몬이 많고, 우유는 여성호르몬도 있을뿐더러 성호르몬을 만드는 원료인 지방이 들어있습니다. 체중 감량을 해서 체지방이 줄었고 근력운동을 해서 근육이 늘어 특히나 피하지방이 많이 줄었습니다. 체내에서 난소 이외에 피하지방에서 여성호르몬을 합성한 다고 합니다. 올 여름부터는 본격적으로 다이어트를 한다고 육류 섭취도 줄여서 여성호르몬이 더 줄었을겁니다. 그래서 그런지 어느순간부터 턱드름이 사라졌고 생리 날짜도 짧아졌습니다. 제 생각이지만 어쩌면 제가 호전되는데 큰 역할을 한게 여성호르몬의 감소가 아닌가 합니다;; “갑상선과 관련 없어보이지만 달라진 것들” 첫째는 저는 제 기억상 항상 햇빛 알러지가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여름에 잠시만 햇빛을 쬐도 손목 위쪽에 손바닥 반정도 되는 크기에 물집이 잡혔습니다. 항상 그자리 그 크기였습니다. 2017,2018년도 비타민디 합성하겠다고 햇빛 쩔때는 긁고 냉찜질 해가며 일광욕했는데…. 올해(2019)는 햇빛 쬐도 피부가 물집이 안 잡혔습니다 @.@ 매년 있었는데 도대체 어찌된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내년 여름에 다시 봐야할 것 같습니다;; 두번째는 2018년 가을 이후로 감기에

NBA중계 분활시청 가능

한번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약간 감기기운이 있네… 하고 그냥 지나간게 2018년 겨울에 한번 2019년 11월 초에 한번입 니다. 기침도 열도 없고 그냥 목이 칼칼 하다 2-3일만에 끝났습니다. 전에 저하증심할땐 일년에 6번이상 감기 걸리고 한번 걸리면 한 달 이상 앓곤 했고…… 신지 로이드 먹은 후에도 2-3번 정도는 꼭 걸리고 보통 2주정도 고생했습니다. 기침도 심해서 코푸시럽같은 기침약을 안 떨어지게 받아 놓곤 했었는데말이죠. 아마도 면역체계가 안정화되니 관련질환인 알러지나 감기같은 것도 같이 좋아진게 아닌가 싶습니다. 흠… 긴 글 읽으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사실 여기 쓴 거 말고도 말하고 싶은게 정말 많지만 오늘은 이것으로 글을 마치겠습니다. 제 글을 읽어 단 한분이라도 저 처럼 레미션이 되시길 희망하며 글을 썼습니다. 궁금한게 있으시면 댓글 쪽지 심지어 면담까지 ᄏᄏᄏ 얼마든지 환영합니다. 살아있는 삶을 위하여~~전에 진단 받을때랑 2013년 다시 좋아졌을때 대학병원에서 갑상선 스캔만 했어요. 왜 초음파를 안 하셨는지 지금도 의문인데….그때 증상 심했을때 어땠는지….갑상선이 위축 되었었는지….저도 궁금해요. 초음파는 올해만 4번했는데 크게 위축된 소견은 없고 염증도 할때마다 좋아지고 있었어요. 일단, 갑상선 세포가 아주 느리긴해도 증식은 된다고 해요. 만약 너무 위축이 심해서 신지로이드가 평생 필요하다해도 여성호르몬을 줄이거나 식단을 교정해도 증상이 많이 호전되는 사례가 많아요. 7년동안 관해 유지했다던 외국 여자도 아직도 신지 복용 중이었어요 . 외국에 관해된 사례들 보면 신지를 먹는 경우도 꽤 많아요. 항체 없어져서 염증만 없어져도 몸이

Sport Broadcasting Services-An Analysis

With the emergence of a new style of play in the NBA, teams are forced to adapt by changing up their lineups. In the past, teams dominated with big men, such as Kevin Garnett, Shaquille O’neal, Pau Gasol, and so on. Guards would complement these players, and that would lead to the dominance on court. Nowadays, these big men are a thing of the past unless they are able to switch up their styles. The NBA has become extremely high scoring due to the three pointer. Now more than ever, teams are hitting record breaking three point shots and attempts.  해외농구중계

From a fantasy basketball standpoint, the three pointer category is more saturated, and fantasy points in any format favors players who are able to shoot the three ball. So it is clear to see why under athletic big men are now getting crowded out of their traditional minutes because coaches like Steve Kerr are opting for a four out one in look instead. This change in gameplay within the past five years forces fantasy basketball veterans to also change the way they draft, research, and set their lineups on a daily bais. In daily fantasy basketball formats, like DraftKings or Fanduel, drafting big men who are not able to play the stretch position are vastly underperforming and could be detrimental to your team.

What You Need To Know About Sport Broadcasting Services?

Back in the day, when I was just a young lad, the NBA was the greatest sport to watch on the ol’ boob tube. With players like Earvin “Magic” Johnson, Larry Bird, Michael Jordan, Patrick Chewing Ewing, and “Clyde the Glide” Drexler – just to name a few of my favorites – how could you not love watching the NBA. They all played with great energy and love for the game, with the money just being an added bonus. Every American star in the NBA did not hesitate to join the USA basketball team for the Olympics if they were asked; they joined the team (aka The Dream Team) and they absolutely dominated.

The NBA today is all about the flash, sponsorships, and the money. Now, I understand this is a business but too much emphasis is put on the sponsorships and money. I see very few organizations showing their appreciation for the fans that have kept things running for the last x amount of years. I also understand we have Kobe Bryant, Lebron James, Dwayne Wade, and Kevin Durant holding down superstar status currently; but the talent and overall drive just isn’t there anymore. I see mostly individual play, and very little to no teamwork and defense. I don’t know about you, but a game that ends in regulation with a score of 135 – 128 is not very exciting; it is in fact boring, and just proves my point about the lack of defense even further.

The final straw with the NBA, for me at least, has been the whole debacle with the Lebron James, Dwayne Wade, and Chris Bosh free agency. Yeah, it is a big deal for Cleveland fans where Lebron ends up, but it gets very annoying when you want to watch Sportcenter, or just you local sports on the news, and 70% of the show is dedicated to the whole situation. I would like him to prove me wrong, but Lebron just cares about the money and where he is going to get more market coverage; he does not have any loyalty to Cleveland, and he is going to do what is best for him and his sponsors.

Sport Broadcasting Services-A Review

The National Basketball Association, also known as “NBA”, is a well-reputed and unsurpassed association for the serious promotion of men professional basketball within American states, preferably North America. The NBA has completed a long journey of sequential successes and received compliments on their consecutive performance for their main cause. Starting from 1946, when it was the Basketball Association of America (BAA), the NBA has emerged out as a much source of providing extreme entertainment and lots of fun to the basketball’s lovers. With the strong emergence of the NBA, as a proper association for the serious promotion of basketball, it has also gained a lot of fame as well.

With the efforts of the National Basketball Association, many underground, but highly talented teams and players have emerged out at the national level to support the game with more enthusiasm and enthralling entertainment. It is a well-appreciated fact that with the appreciated emergence of the National Basketball Association, Basketball is totally framed with new structure and infrastructure. If you focus on the structure of the Basketball game at the national level, it has appointed many talented and experienced supervision staff members with qualities regarding to the concerned place. In addition, the perfect choice of different panels for distinctive tournaments, cups and matches is thoroughly organized to the next level to form the best combination for the considered promotion of the game.

Where many other achievements of the National basketball Association are highly appreciated, there are some famous records that NBA has broken to set the main quality of the game. The major and well-appreciated influences of the NBA were on the North American region and the teams that originated from that area. As far as the total numbers of teams are concerned, National Basketball Association has registered 30 authoritative teams, including 29 legitimate teams from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nd only one official team from Canada.

To the extent that the regular season records are highly concerned, few are furthermore discussed here. First, the “most minutes in a game” record is furthermore placed under the name of Dale Ellis, and the figure was 69. The highest number of points during a game were intelligently scored by Wilt Chamberlain. The most points scored in an overtime session were 16 by Gilbert Arenas. It is also noticeable to know that Wilt Chamberlain holds a total of 71 NBA records and of them, 62 records were effortlessly made by h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