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폴리스가 국내 1위인 이유 https://middleearthnetwork.com/ 클릭

먹튀폴리스가 국내 1위인 이유 https://middleearthnetwork.com/

먹튀폴리스가 국내 1위인 이유 https://middleearthnetwork.com/ 바로가기

일반석에 딸린 침실은 호화로움과 빈곤함 중에서 먹튀폴리스가 국내 1위인 이유 https://middleearthnetwork.com/ 고르자면 빈곤한―물론 국열차이므로 기본은 되었다―측이었기 때문에 샤마슈는 잠이 들었던 6시간가량 븐에서 구워지는 납 먹튀폴리스가 국내 1위인 이유 https://middleearthnetwork.com/ 작한 빵 반죽이 되는 기분을 느낀 뒤 행선지 도착 2시간 전터 창가 좌석으로 빠져나와 있었다. 새벽 다섯 시를 바라보는 이른 먹튀폴리스가 국내 1위인 이유 https://middleearthnetwork.com/ 시간에 창틀 을 괴고 모자란 잠을 졸며 채우고 있자니,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들렸다.“바실 씨”“앗, 놀라라!”바실이 지팡이를 짚고 천천히 통로 쪽 좌석을 향해 오다가 목소리 라 발을 헛디뎠다. 샤마슈는 재빠르게 일어나 바실의 팔을 잡았는데, 생각보다 게 넘어지려던 것은 아닌지 쉽게 잡아채 올렸다. 바실은 콧등을 약간 찌푸리며 를 한 번 훌쩍이더니 머쓱하게 웃었다.“죄송합니다. 일찍 일어나셨군요. 샤마슈 .“다친 데는 없

으세요?”“덕분에요. 그런데 혹시 저 때문에 어디 부딪히셨습니까?“어, 아뇨. 전 괜찮아요.”“그렇습니까.”샤마슈는 약간 고개를 기울이다가 문득 각을 털어버렸다. 그로부터 삼십분 여를 더 달려 호미니움 남부에 위치한 큰 역 착한 열차가 멈춰 섰고, 두 사람은 짐을 챙겨 사람들 사이로 밀려들듯 섞였다.“마슈 씨. 잠시만.”샤마슈가 열차에서 내려 역사에 들어가기 바로 직전, 바실이 자기 자신을 불러 세워 악수를 하는 듯 손을 잡더니 장갑을 벗기자 샤마슈는 그 이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도 잊고 화들짝 놀랐다. 흉한 화상 흉터와 자상으로 짓른 손이었기에 함부로 보이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얼마 전 훈련 도중 등을 베여 테슈브가 붕대를 감아준…….“어라.”“상처가 벌어져서 피가 배였죠?”“떻게…….”바실은

먹튀폴리스가 국내 1위인 이유 https://middleearthnetwork.com/

먹튀폴리스가 국내 1위인 이유 https://middleearthnetwork.com/ 시작

대답하지 않고 빙긋 웃었다.“역사에 들어가면 즉시 역무원을 러 다시 치료하세요. 조심해서 가시길.”헌터라는 걸 알면 아무래도 뱀파이어들 리지 않습니까. 덧붙인 말에 샤마슈는 다시 고개를 기울였다. 내가 저이에게 헌라는 사실을 말했던가? 그리고 보니 장갑을 벗길 때에도 전혀 더듬지 않았는데.손을 살핀 것은 아주 잠깐 사이였으나 샤마슈가 깨닫고 난 뒤에는 이미 바실의 습이 보이지 않았다.지팡이를 짚으나 전혀 굳은살이 박여있지 않았던 깨끗한 흰 . 넘어지려고 할 때의 균형감. 손으로 팔을 잡자 피 냄새를 맡고 콧잔등을 찌푸던……모든 퍼즐이 맞춰지는 기분이었다. 샤마슈는 문득 소리를 치고 싶었으나 랬다간 심장이 튀어나올 것 같아 침만 삼켰다.“엑실리스의 공작. 바실리스크 네로스…….”호미니움의 공작 불비넬라를 따라 참석했던 공작모임에서 언뜻 보았만 워낙 멀었고, 지금과 전혀 다른 날카로운 인상이었기에 일찍 깨닫지 못했다. 것은 아마 바실, 아니

바실리스크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 때의 샤마슈는 불비라의 신원보증인으로 모임에 참석한 것이라 차림새도 달랐고, 내내 주목받지 않려고 눈을 감아 숨기고 있었으니. 이 ‘주황색 눈’을.모임에서 그를 감시하던 에오스의 사절도 마지막 날엔 ‘불참’을 이유로 사라졌었다.에오룩스의 헌터로서 이 을 밟은 것을 알았다면, 살아 돌아가지 못했을 수도 있었던 것이다.등줄기에 식땀이 흐르는 것을 느끼며 샤마슈는 역사로 들어섰다. * * *“뱀파이어들의 성도는 런 모습인가.”불비넬라 공작의 성은 안에서 볼 때보다도 바깥에서 살필 때가 더 대해보였다. 성벽 안쪽 자체가 하나의 작은 마을이나 다름없었는데, 광활한 장미원……아니 거의 밭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의 규모로 된 장미미로를 관리하는 정사만 수십에 달했다. 샤마슈는 그들에게 최대한 들키지 않도록, 만약 모습을 들을 경우 최대한 태연해보이도록 노력했다. 외견

먹튀폴리스가 국내 1위인 이유 https://middleearthnetwork.com/

먹튀폴리스가 국내 1위인 이유 https://middleearthnetwork.com/ 확인

때문인지 생각보다 눈에 띄지 고 성 주변을 탐색할 수 있었으나 열차에서 바실리스크와 마주친 일 덕분에 계 장하고 있었던 것이다. 어쨌거나 여기는 샹귀날리스. 뱀파이어들의 나라. 용 사꾼이 용의 둥지에 들어온 꼴이 아닌가.“나보단 어느모로 보나 불비넬라 공작이 에 띄겠지만.”길고 선명하게 굽이치는 녹발에 화려한 가면, 거기다 붉은 드레스지. 그 여자야말로 숨 쉬는 것만으로도 남의 주목을 끌 것이다. 그러니 이렇게 아다녔으면 보일만도 한데…….샤마슈는 잘 가꿔진 장미의 미로를 한참 헤매며 얼거렸다. 아주 가끔 불비넬라의 정원사가 미로의 벽에 가지를 치거나 물을 주 는 것을 발견했지만 태연하게 인사하며 지나쳤다. “뭐야, 또 왔어? 기둥서방.”퉁스러운 얼굴의 어린 정원사가 마주치자마자 말을 걸었고, 샤마슈는 그대로 발이 끄러져 장미로 된 벽에 얼굴을 박았다. 파사삭, 하고 풀잎과 줄기와 얇은 가지가 서지는 소리가 났다.“내 정원! 그 벽 세 시간이나 가꾼 건데!”“기, 기둥서방이라. 런 무시무시한 음해를.”“그럼 아니야? 난 또 무사

히 돌아갔길래 둘이 그런 사이 았는데.”“거헛커흠허어! 그, 그래서 공작님은 어디 계시는데요?”“공작님은 아까 님 오셔서 저 안쪽 정원에 계셔. 미리 말해두는데 가서 방해하지 마. 기둥서방. 요한 이야기 중이신 거 같으니까.”“손님?”어린 정원사가 몹시 음흉한 얼굴로 헤거리며 웃었다. 아무리 샤마슈라 한들 정원사의 머릿속에 지저분한 치정싸움에 한 각본이 서너 개쯤 스쳐지나갔다는 것을 알 정도였지만, 지금은 그렇게 오해도록 내버려두는 쪽이 편하므로 굳이 정정하지 않았다.“엑실리스의 공작님이셔.“안쪽 정원이 어딘지 말하면 갓 가꾼 장미의 목숨만은 살려주겠습니다.”“꼴을 니 휴일에도 공작님을 잊을 수 없어서 찾아온 모양인데, 포기해. 기둥서방! 그건 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야!”“테러범과 협상하지 않는 자세, 훌륭합니다. 선물을 죠.”샤마슈는 손에 잡히는 대로 장미를 한 움큼 꺾어 어린 정원사에게 던진 뒤 가 허우적거리는 틈을 타 안쪽으로